태그:

원문 링크 : [머니투데이] 전국 고속도로 3000㎞ 시대 개막


전국 고속도로 3000㎞ 시대 개막

2015년 주행속도 160㎞/h 스마트하이웨이 기술개발

문성일 기자 | 12/31 11:00

▲전국고속도로망 계획

전국 고속도로 총 연장 3000㎞ 시대가 열렸다. 오는 2015년에는 시간당 160㎞의 속도로 달릴 수 있는 ‘스마트하이웨이'(smart highway) 기술이 개발된다.

건설교통부는 2006년 장성-담양, 부산-대구, 서울외곽(일산-퇴계원) 등 3개 고속도로 138㎞가 신설 개통됨에 따라 2007년부터 전국 고속도로 총 연장 규모가 3000㎞를 넘어섰다고 31일 밝혔다.

이같은 규모는 전국 어디에서나 30분 이내 고속도로에 접근하기 위한 총 소요 연장 6000㎞의 절반에 해당한다. 건교부는 앞으로도 국가 대동맥인 고속도로를 지속 건설, 2007년에 청원-상주 등 4개 구간을 개통하는 등 오는 2010년까지 4000㎞ 수준의 고속도로망을 구출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3000㎞ 시대 개막을 계기로, 환경보전과 개발이란 사회적 갈등은 물론 교통량 증가로 인한 대기오염과 소음, 교통혼잡 등의 문제를 개선하고 새로운 국가 성장동력으로 고속도로가 제역할을 할 수 있도록 도로 정책을 전환할 방침이다.

이의 일환으로 도로계획 단계에서부터 NGO 등이 직접 참여하는 국민참여제도(PI)를 통해 갈등을 예방하고, 생태통로 등 환경친화적 도로건설과 유지에 나서고 있다.

또 단순한 양적 확충에서 벗어나 ITS(지능형교통체계)와 같은 첨단 교통기술을 접목해 이용자 편의를 증진하고 2007년에는 상습정체 구간인 톨게이트(영업소)의 평균처리 용량을 3~4배 이상 증진시킬 수 있는 무정차요금지불 시스템(하이패스)을 전국적으로 확대 구축하고 있다.

건교부는 이와 함께 앞으로 10년간 세계 최고의 고속도로 건설, 유지관리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R&D 투자에도 적극 나설 예정이다. 우선 2015년까지 안전하게 시속 160㎞의 속도로 달릴 수 있는 ‘스마트하이웨이’와 초장대 교량에 대해 연구할 계획이다.

건교부 관계자는 “앞으로 양적 확충을 뛰어넘어 새로운 시대에 맞는 질적 개선을 통해 다시 한번 고속도로가 우리나라 발전에 큰 지지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스마트 하이웨이(smart highway)란

고속도로에 첨단 IT기술을 적용한 시스템으로, 달리는 차량에 각종 도로교통 정보와 위험경보 신호 등을 자동으로 무선 전달해 각종 사고를 줄이고 소통을 원활하게 하는 지능교통서비스(ITS) 기술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관련글

[링크] 전국 고속도로 3000㎞ 시대 개막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