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통신 3사의 순차 영업 정지가 LG U+와 SKT를 거쳐 내일부터 마지막 순서인 KT로 넘어간다.
그 동안 LG U+는 영업 정지 기간에 14만 천명(SKT로 9만 2천명, KT로 4만 9천명)이 다른 통신사로 이동했고, SKT는 30만 8천명(19일 현재, KT로 16만 5천명, LG U+로 14만 3천명)이 다른 통신사로 이동했다.
결과적으로 지금까지 KT가 21만 4천명, LG U+가 14만 3천명, SKT가 9만 2천명을 끌어들였다.
SKT의 전체 가입자 중 번호이동으로 SKT를 떠난 사람의 비중은 1.6%(전체 가입자 2,665만명 중 30만명)이고, LG U+는 전체 99만명 중 1.4%(994만명 중 14만명)가 LG U+를 떠났다.

마지막으로 KT의 영업이 정지된 기간에 SKT와 LG U+가 얼마나 많은 KT의 가입자를 빼 갈지, KT는 어떻게 방어를 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KT의 입장에서는 마지막에 정지를 맞는 입장에서 더 적극적으로 상태방의 고객을 빼앗을 수가 없었을 것으로 보인다.
만약 더 적극적으로 빼앗기 게임을 진행했다면 다시 기회도 없는 마당에 SKT와 LG U+에게 탈탈 털릴게 분명하다.
어쨋든 KT의 영업정지는 내일부터 시작되고. 뺏으려는 SKT와 LG U+의 공격에 KT가 어떻게 대응할지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

거기다 베가 No6나 옵티머스 G Pro를 기다리고 있는데, 통신사들의 창과 방패가 내 선택에 어떤 영향을 줄지도 궁금하다.
SKT가 번호이동 조건을 좋게 내놓을수록 KT의 기변 조건도 좋아지지 않을까?

관련글

통신3사 영업 정지와 가입자 뺏기의 대미를 장식할 시기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