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어제 박태환의 자유형 400m 예선에서 부정출발이라는 오심으로 실격이 되었었다.
코치와 한국 선수단의 재심 요청 끝에 실격에서 구제되어 결승에 진출했다.
박태환은 이해할 수 없는 실격으로 인해 멘탈 붕괴된 상태에서 결승전에 진출해 은메달을 땄다.
정신력이 얼마나 강한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웬만한 정신력이라면 이런 오심으로 인해 실격이 되면 구제가 되더라도 그 상태에서 헤어나오기가 쉽지가 않은데 박태환은 무너지지 않았다.

그런데 오늘 또 오심도 아니고 정말 이상한 판정이 유도에서 나왔다.
조준호가 8강에서 일본 에비누마와 연장 골든 스코어까지 갔지만 결판이 나지 않아서, 결국 판정으로 갔다.

판정 결과는 조준호의 3:0 승 – 심판 세명이 모두 청색(조준호의 도복색)기를 들어 올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주심은 판정을 내리지 않고 한참을 멀뚱멀뚱…
잠시 뒤 심판위원장에게 불려가 공손하게 서서 뭔가 얘기를 듣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얘기가 끝나고 돌아와서 심판 셋이 모여 속닥속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슨 얘기였을까?
다시 자기들의 자리로 돌아가서 판정 깃발을 들더니 판정을 다시 한다.

그런데 조준호의 0:3 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심판위원장은 두 선수의 경기 중 일본 선수가 쓴 기술이 있었는데, 점수를 주지는 못했지만 그 것을 고려해서 다시 판정을 하라고 했다고 한다.
주심, 부심도 그 모든 상황을 고려해서 판정을 했을텐데…스스로 뒤집었다는게 어이가 없다.

처음부터 일본 선수가 이겼다고 판정을 했으면, 조준호가 압도적으로 우세한 경기를 한 것은 아니니 일본 선수가 이겼다는 심판의 판단을 존중해서 수긍하고 넘어갈 것이다.
뭐 일본이라는 유도계의 텃세도 있으니 그 정도를 가지고 뭐라고 할 생각도 없다.
하지만…하지만…하지만…

주심, 부심 총 세 명의 심판들은 스스로의 판단으로 조준호의 승리라고 판정했으면서, 심판위원장의 말 한마디에 판정을 번복했다.

그들의 논리대로라면 상황도 판단하지 못하는 무자격 심판을 셋이나 세워놓고 올림픽을 치르고 있다는 뜻이다.
국제유도연맹은 무자격 심판까지 세워야 겨우 유도대회를 열 수 있다는 건가?

아래 사진은 스스로 판정할 능력도 없는 무자격 심판 3인방…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심판위원장에게 쪼인트 까일게 무서워서 번복한건가? 아니면 무슨 커넥션이 있어서인가?

관련글

런던올림픽은 오심 올림픽? 텃세 올림픽? 부정 올림픽?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