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어제 첫째가 잠시 나갔다 오겠다며 갑자기 뛰어 나갔다.
그 후 아리도 보이지 않아서 구석구석 찾아봤지만 찾을 수 없었다.
첫째가 데리고 나간 것 같았다.

조금 시간이 지나고 문이 열리는 소리가 들렸다.
그런데…첫째가 엉엉 울면서 들어오는 것이다.
아내가 쫒아가서 왜 그러는지 물어보니
아리를 데리고 나갔는데…놀이터에 가서는 날아갔단다.
그러면 얼른 들어와서 말하고 같이 찾을 생각을 해야지…
한참 늦게 들어와서 울고있기만 하면 되냐고 야단을 쳤다.

아내와 둘째가 부리나케 밖으로 나가고
난 베란다에서 놀이터 주변을 훑어보고 감시를 하다가 같이 찾아 나섰다.
하지만…흔적도 찾을 수가 없어서, 모두 포기하고 들어왔다.
아내와 아이들은 눈물을 흘리고 있다.

잠시 뒤 둘째가 조용히 나갔다.
한참이 지나고 전화가 왔다.
다른 아파트단지에서 7층 베란다 난간에 앉아있는 것을 발견했단다.
조금 있으니까 그 집에 가서 사정을 말하고 아리를 데리고 왔다면서 둘째가 들어왔다.

아리도 넓은 곳에 나가서 날아가기는 했지만, 갑자기 나서니 뭐 할 수 있는게 없었던 것 같다.
더 멀리 날아가지도 못하고, 베란다 난간에 앉아서 빽빽거리고 있더란다.
쓰리가 잠깐의 부주의로 죽었는데 아리까지 찾지 못했으면 참 안타까웠을텐데…
아리를 다시 찾게 되어 얼마나 다행인지 모르겠다.

관련글

어제 아리의 가출…과 가족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