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3월에 발생한 천안함 침몰사건은 북한 어뢰에 의한 피격으로 결론이 났다.
군에서 발표한 증거와 정황에도 불구하고 의구심이 많이 들기는 하지만, 외국의 대응도 그렇고 일단은 믿어봐야할 것 같다.

이제는 천안함을 침몰까지 몰고간 우리 군의 대응과 침몰 직후의 초기 대응에서 드러난 문제에 대해 책임을 물어야할 때가 된 것 같다.

군사 격언에 ‘전투에 진 장수는 용서해도, 경계에 실패한 장수는 용서할 수 없다.’는 말이 있다.
천안함의 함장은 경계에 실패해서, 우리 장병 46명의 목숨을 잃게 했으면서도, 며칠 전 한 결혼식의 주례로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가장 큰 책임을 져야 될 사람이 자신의 부하 결혼식에서 주례를 설 수 있는 것일까?

책임자에 대한 문책이 있어야 희생된 장병들도 이해하지 않을까?

관련글

천안함 침몰사건 조사도 끝나서 결론이 났으면…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