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2022년 6월 21일 오후 4시 한국형 발사체인 누리호가 발사되었고, 정상적으로 위성 및 위성 모사체를 분리해서 성공한 것으로 평가되었다.

원래 예정은 6월 16일 이었다. 6월 15일 발사체가 발사대에 정상적으로 고정되었고, 16일 오후 4시에 발사하기로 예정되었었는데, 16일 오후에 일부 센서에 이상이 감지돼 발사가 중단되었고, 다시 조립동으로 옮겨져서 점검과 교체가 이루어졌다.
이후 21일에 발사하기로 하고, 20일 오전부터 발사대로 이송돼 기립 및 고정이 되었다.
하지만 20일부터 제주도 근방까지 장마전선이 올라오면서 약간의 위기감이 조성되기도 했으나 21일 날씨가 아주 맑아서 발사를 방해할 요인은 되지 못했다.

지난 번 1차 발사때는 3단 로켓이 위성 안착에 필요한 속도인 초속 7.5km에 이르지 못하고 46초나 빨리 연소가 종료되는 바람에 분리된 위성 모사체의 속도가 부족해서 최종 실패 결정이 났었는데, 이번에도 3단 로켓이 예정보다 10초 이상 빨리 연소가 종료됐다고 한다. 하지만 이상이 있어서 빨리 종료된게 아니고, 원하는 속도에 이르렀기 때문에 종료된 것이라는 판단이 나왔다. 위성도 정상적으로 남극 기지와 교신도 하고, 대전 항우연과도 교신이 정상적으로 이루어졌다고 한다.

위성이 정상적인지는 내일 오후쯤 대전 항우연과 재교신이 이루어지면 최종 판단이 날거라고 한다.

국방 예산도, 과학기술 예산도 다 깎아버려서 대한민국을 선제타격하고 있는 윤씨가 성공의 공적을 가져가는 것은 많이많이 억울하지만, 누리호 성공의 자부심을 가져도 될 듯 싶다.

앞으로 더 개량하고, 확장해서 우주 강국으로 우뚝 서기를 바란다.

발사 2분 전
엔진 점화
발사대를 박차고 우주로
불꽃을 뿜으며 위로위로
날자~~~
더 날자~~~
불꽃에 가려 보이지 않는 몸통
최대 압력을 버티고 더 높이
1단 연소 종료 직전
2단 점화
조금만 더 힘을 내
마침내 점으로…
이종호 장관의 성공 발표

※ 위 사진은 한국항공우주연구원(KARI)의 실시간 방송 녹화본을 캡쳐한 것임.

아래 사진은 항우연 트위터에 올라온 고해상도 세로 사진.

관련글

역사적인 누리호 발사 성공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