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2021년 10월 21일 오후 5시에 순수 국내기술로 만들어진 누리호 1차 시험발사가 있었다.

이번에 발사한 누리호는 3단 로켓으로 총 길이는 48m이다.
1단 로켓은 75t의 추력을 내는 엔진 4개를 묶어서 총 300t의 추력을 내며, 2단 로켓은 75t의 추력을 내는 엔진 1개, 3단 로켓은 7t의 추력을 내는 엔진 1개로 구성되어있다.

정해진 계획은 아래와 같았다.

  1. 발사 3초 전, 1단 로켓 점화
  2. 0초, 발사장에서 이륙
  3. 발사 2분 7초 후, 고도 59km에서 1단 분리 및 2단 로켓 점화
  4. 발사 3분 53초 후, 고도 191km에서 위성을 보호하는 페이링 분리
  5. 발사 4분 34초 후, 고도 258km에서 2단 분리 후 3단 로켓 점화
  6. 발사 13분 18초 후, 고도 700km에서 3단 연소 종료
  7. 발사 16분 7초 후, 고도 700km에서 위성 모사체 분리

이번에 진행된 상황으로는, 2단 분리 및 3단 점화의 과정까지는 정해진 계획대로 진행이 됐는데, 마지막 단계에서 3단 엔진이 계획된 시간보다 46초 빨리 정지되면서 위성이 궤도에 안착하는데 필요한 속도를 내지 못했고, 그 결과 위성 모사체를 궤도 안착시키지는 못했다.

전체적으로 보면 90%의 성공이고, 내년 5월에는 3단 로켓이 정상 작동하는 것뿐 아니라 그 이전 단계도 이번처럼 모두 안정적으로 성공할 수 있도록 원인 분석과 함께 각 부품 및 프로세스의 신뢰성을 더 높여서 꼭 성공하기를 바란다.
우주 선진국들도 몇 번 씩 실패를 거듭하면서 지금의 과학기술들을 습득했으며, 선진국들이 이 기술을 우리에게 전수해주지 않는 한 우리 또한 다를 수 없다.

다른 어떤 도움도 받을 수 없어 맨땅에서 싹을 틔워야 하는 우주 로켓이니만큼 국민 모두가 성원하고, 예산도 잘 편성해서 우리가 우주로 나아갈 수 있는 기초를 잘 다졌으면 좋겠다.

카운트 다운 중…
1단 엔진 점화
이륙하는 순간
화염을 내뿜으며 이륙
전망대에서 본 이륙장면
점점 시야(아니 카메라)에서 멀어지는…
1단 로켓 분리
페어링 분리
2단 로켓 분리
위성 모사체 분리

관련글

순수 국내기술 개발 로켓 누리호 1차 시험발사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