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등 한 가운데에 생겨서 몇 년을 귀찮게 하던 낭종을 어제 제거했다.

국부마취를 하고 절개하고 뭔가를 막 잡아당기는게 느껴지는데 한참을 그랬다.
나중에 제거했다는 낭종을 보여주는데, 크기는 새끼손가락 반마디만했고,
피가 약간 묻어있지만 희끄무리한 덩어리였다.
그래도 명색이 수술중이라 사진은 못찍은…

절개를 하고 꼬맸기 때문에 일주일정도 병원에 다녀야 된단다.
다리에도 큰게 하나 있는데…엄지손가락만한게 나올 것 같다는…
이건 등이 다 낳은 다음에 하자고 한다.

그런데 그 피부과는 가고싶지 않다.
피부에 생긴거라 피부과에 가야 되는건줄 알고 일부러 피부과로 갔는데 영 맘에 안든다.

마취제 주사기도 큰 주사기에 내게 사용한 다음에도 많이 남은걸로 봐서는
이사람 저사람 돌아가면서 쓰는 것 같고,
또 의사가 수술용 라텍스 장갑을 끼는게 아니라
위생장갑이라고 씌여있는 종이박스에 담겨있는 비닐(폴리에스테르) 장갑을 끼고 수술을 하더라.
장갑이 담긴 종이박스는 위가 개방되어있고 집에서 쓰는 것처럼 하나씩 뽑아서 쓰는 형태였고.

병균이 돌아다니기 제일 쉬운 곳이 병원이라는게 내 개인적인 생각인데…
그런 곳에서 이렇게 개방된 상자에 담긴 비닐장갑을 수술용으로 사용한다는게 내게는 너무 충격적이었다.
뭐 수술자리가 워낙 작고 직접 수술부위를 손으로 만질건 아니라지만…
그렇다 해도 이래서는 안되는거 아닌가?

다리에 있는 낭종은 자주 다니는 의원에 가서 상담을 해보고 결정해야겠다.
지금까지 몇 년을 다녀봐도 적어도 그 곳은 이런 환경은 아닌 것 같았으니까.

ps. 아무리 생각해도 주사기를 다시 사용한다는 것은 아닌 것 같다.
마취제를 나한테 쓰고도 주사기에 반이 넘게 남아있었으니 그렇게 생각하는 것도 무리는 아니겠지만…
설마…그거 바로 폐기하겠지.

관련글

등에 난 낭종 제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