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지난 수요일(10일)에 갑자기 금요일(12일)부터 일요일(14일)까지 숙박할 수 있는 경주 표가 생겼단다.
14일 오후에는 어머니 생신 모임도 있는데…

일요일 일찍 오는 것으로 하고 금요일 오전에 출발했다.
오전 11시 조금 지나서 출발해서 경주 한화 콘도에 도착하니 5시 30분.
그 시간에 나갈 곳도 없고…그냥 빈둥빈둥…
저녁을 먹고 콘도 주변만 한 바퀴 돌고 끝.

토요일 해돋이를 보자고 했는데 알람을 잘못 맞춰서 꽝.
아침을 먹은 후 국립경주박물관을 첫 번째로 구경했다.
이어서 걸어서 안압지로 이동했는데…햇빛이 너무너무 따갑다.
다음으로 첨성대를 구경하니 벌써 점심시간.

점심은 경주에서 유명하다는 쌈밥을 먹으러 대릉원 근처의 정록 쌈밥집으로 갔다.
이 곳도 나름 유명하다는데…소문에 비하면 맛은 그냥 그저 그렇다.
불고기 나온 것도 2인분이 겨우 그 정도?
두 명이 두 번씩 싸서 먹으니 끝.
다른 반찬은 되게 여러 가지가 나오는데 먹을 만한 것도 있고,
구색만 맞추기 위한 것도 있는 것 같다.

식사 후 경주의 유명하다는 황남빵(경주빵의 원조란다)을 사러 갔다.
기다리는 사람이 많아서 주문하고 1시간은 기다려야 된다네.
우선 3세트를 주문하고, 대릉원에 있는 천마총을 구경했다.

다음은 불국사를 보기 위해 이동했다.
30년 전에 수학여행 갔을 때 본 불국사.
청운교, 백운교, 다보탑, 석가탑과 다른 곳 들을 돌아보고 나오니 벌써 5시 20분.
석굴암을 가기에는 시간이 너무 늦었다.
꼭 봐야 되는데…불국사에서 너무 오래 지체 한 것 같다.

일단 숙소로 다시 복귀.
몇 시에 출발해야 막히지 않고, 피곤하지도 않게 돌아갈 수 있을까 고민고민…
다음 날 12시에 모임이 있으니, 늦어도 새벽 3시에는 출발해야 되는데,
자다가 가는 것 보다는 일찍 출발해서 집에 가서 눈을 붙이는게 좋을 것 같다.
그냥 밤 11시쯤 출발해서 집으로 향했다.

그 시간에 출발하니 올라오는 길은 막히는 곳이 하나도 없다.
그런데 중간중간에 폭우가 쏟아지는 곳이 몇 번 있어서 심야에 운전하기는 참 어렵다.
더 오래 걸릴 것으로 생각했는데 집에 도착하니 4시 10분쯤이다.
막히지 않으니까 내려갈 때보다는 확실히 적게 걸렸다.

다음에는 이렇게 급하게 가는 일은 없었으면 좋겠다.
급하게 가니까 여행 계획을 잡지도 못하고,
쫓기다보니 피곤하기만 하다.

관련글

갑자기 경주 다녀온다고 이틀 내내 운전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