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작년 2월에 구입해서 잘 쓰다가 원영이에게 넘겨준 이후…

이제는 노키아폰은 아예 만질 일이 없을 줄 알았는데,
그놈의 별사탕 때문에 또 2회선이나 신청을 하다니.
하나는 내 명의로 신규로 신청(오늘 해피콜 왔으니 내일 배달되겠지),
또 하나는 아내 명의의 SKT 회선에서 번호이동으로 신청.
커펌 만드는 방법도 다 잊어먹었는데 그런거 없이 그냥 기본으로 써야 되려나?
하여튼 받아서 하나는 스포츠 트랙커 깔아서 자전거 탈 때 사용하고,
나머지 하나는 고이 보관했다가 팔아치워야겠다.
자꾸 회선 늘리면 안되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이건 2월 28일 신청하고 3월 4일에 받았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이건 3월 1일에 신청한게 8일까지도 미확인으로…
8일 오후에 확인전화가 왔다니까 오늘 보내면 내일은 받을 수 있겠지.
근데 뭐하지?

관련글

또다시 노키아 5800 익스프레스 뮤직을 주문.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