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예전부터 생각했던 몇 가지 의문.

음력 64년 12월 30일에 태어나서 용띠다.

참고로 음력 12월은 30일인때도 있고, 29일인때도 있다.
그래서 생일이 없는 해가 더 많은데…그냥 설 전날을 생일로 한다. ㅎㅎ
윤달(윤8월은 몇 십년에 한 번씩 있다고 하네요)과 비슷하다고 할 수 있으려나?
아이들 셋 중에 수영이가 윤8월이지.
하지만 아이들은 양력으로 하니까 상관없겠지?

다시 돌아와서…
당시 기준(음력)으로 보면 이 생일과 용띠가 당연할 수밖에 없었는데…
근데 요즘은 음력을 거의 사용하지 않다보니 괴리가 생겨난다.
날짜를 계산해보니 음력 64년 12월 30일이 65년 2월 1일이네.
그럼 요즘처럼 양력만 사용한다면…
난 용띠일까? 아니면 뱀띠일까?
나야 죽을 때까지 용띠라고 할거다.

수영이는 윤8월생에 태어난 시각까지 말썽이군.
수영이 태어났을 때 작은아버지께서 이름을 지어주셨지.
태어난 시각이 10월 17일 밤 11시 30분인데…
이름을 지으려면 사주를 가지고 따지는데 밤 11시부터 다음날 새벽 1시까지는 ‘자시’라고 한다.
그럼 17일 자시일까? 18일 자시일까?
답이야 18일 자시가 맞지만…생일은 17일이니…

그냥 넋두리나…

관련글

양력과 음력의 차이에서 오는 괴리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