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올 여름 우리 나라에도 무려 두 달 가까이 이어진 장마와 강력한 태풍이 찾아오면서 기상이변이 이어지고 있다.
이런 기상이변은 전세계적으로 공통된 현상으로 나타나고 있다.

9월 7일, 미국 콜로라도 주의 덴버시는 한 여름이고, 33도가 넘는 폭염이 이어지는 날씨였다.
그런데 하루가 지난 9월 8일에는 폭설이 내리는 기상이변이 일어났다.

[이 시각 세계] ‘폭염’에서 ‘폭설’로…美 덴버 ‘기상이변’ 보러가기

인간이 살아가면서 배출한 온실가스로 인해 지구가 오염됐고, 그로 인해 앞으로 더 많은 기상이변이 일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건 기상이변이 아니고, 자연이 이전 상태로 돌아가기 위한 몸부림이려나?

어떻게 해야 기상이변을 줄이고 인간과 동물, 식물들이 안전하게 살 수 있을까?

관련글

미국, 한 여름의 기상이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