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마스크 수급이 불안해지면서 3월 9일부터 탄생 년도에 따라 요일별로 구매 제한을 하고 있고, 시중에 비접촉식 체온계도 동이나고 있다.
이런 상황에 따라서 정부에서 3월 8일부터 해외에서 수입 시 의료용품 또는 의료기기로 분류되어 수입이 제한적이던 마스크와 체온계 등의 일부 품목에 대해서 목록통관을 적용하기로 했다.
이런 품목은 수입 시 무조건 수입신고를 하고 의료기기로 분류된 품목은 수입허가를 별도로 받아야 했는데, 개인이 자가 사용 조건으로 직구하는 경우 이를 면제해서 150달러(미국에서 수입하는 경우는 200달러)까지는 목록통관으로 진행한다고 한다.

마스크 구하기가 어려워지면서 2월 말에 의료용 마스크를 100매 직구했는데, 코로나 사태가 생기기 전에는 한 장에 20~30원이면 살 수 있었다고 하는 마스크를 52달러나 주고 직구했다.
마스크 한 장에 700원. ㅋ
거기에 일반통관품목이라서 수입신고하는데 14,300원.
결국 한 장에 800원이나 주고 산게 된다.
800원이면 KF94 마스크를 2~3장 살 수 있는 가격이었던건데 진짜 많이 올랐다.

하여튼 이게 목록통관으로 바뀌니 수입신고에 드는 14,300원이 줄어들게 됐다.
그리고 체온계는 개인이 직구로 구입하려면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에 신고서를 제출해야 되서 직구가 거의 불가능한 상태였는데 6월말까지 한시적으로 풀리게 된 것이다.
몇 년 전에는 혈압계나 체온계를 직구로 구입하는데 문제가 없었는데 언젠가부터 신고사항으로 바뀌면서 직구가 어려워졌었다.
그렇지만…또 함정이 있었으니…
이전에 20~30달러면 구입할 수 있었던 비접촉식 체온계들이 지금은 최소 80달러는 줘야 살 수 있다.
아래 그림은 아마존에서 판매 중인 Vigorun의 비접촉식 체온계 가격변화 그래프다.

2월 3일까지는 25달러 전후로 판매하던 제품이고, 최저가는 2019년 7월에 17.96달러였었다.
그런데 2월 중순부터 몇 달러씩 오르다가 3월 초부터 급등해서 60달러를 넘어 지금은 90달러에 육박하고 있다.
무려 4배 가까이 오른 것이다.
6월까지 한시적으로 목록통관으로 한다고 했는데 미국도 지금 코로나 감염자가 막 늘어나고 있어서 그때까지 가격이 다시 내려갈지 모르겠다.
일단은 급한 것은 아니라서 좀 더 여유있게 지켜보고 가격이 내려가면 구입하는 방향으로 해보자.

브라운 Thermoscan 7은 아마존 셀러가 판매하는게 가끔 50달러 미만으로 팔기도 하니까 잘 보다가 그걸로 구입하는 것도 괜찮을 듯.

관련글

마스크와 체온계 수입통관 목록통관으로 한시적 변경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