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국민의 신뢰와 존경을 받고 있던 자동차 명장이라는 사람의 어이없는 사고분석 및 실험으로 인해 말들이 많다.

이전 글(팰리세이드 사고와 안전)에서 사고와 문제점들을 알아봤었다. 자동차 명장의 분석 및 비교실험이 잘못된 방향으로 흘러가서 마치 현대/기아/쌍용등 국산 차량만 문제가 있는 것처럼 프레임을 만들었었다. 하지만 자동차 전문가라는 사람들이나 일반인들이 했던 많은 실험 영상에서 기어와 반대 방향으로 움직일 때 엔진이 꺼지는 현상은 국산차만의 문제가 아니라는 것이 밝혀졌다.

이어서 엔진이 꺼지냐 안꺼지냐보다 훨씬 중요한(물론 엔진이 안꺼지는게 더 좋기는 하지만) 문제인 엔진이 꺼졌을 때 브레이크가 듣냐 안듣냐로 공방이 커졌다.

이 부분도 자동차의 브레이크 원리를 강의하던 자동차 미생이란 유튜브 채널이나, 많은 실험 영상에서 엔진이 꺼지더라도 운전자의 힘으로 자동차를 세울 수 있다는 것을 입증하고 있다. 그런데 자동차 명장은 아래 영상에서 보듯 직접 실험을 하면서 엔진이 꺼지고 배압이 다 빠지면 일반인의 힘으로는 차를 세울 수 없다고 강조한다.

그러면서 하는 말이 엔진이 꺼지면 얼른 다시 시동을 걸란다.

아…이게 말이야 방구야?

수많은 실험영상에서 배압이 빠져도 충분히 차를 세울 수 있다고 하는데도 실험과 사고는 다르다며, 그런 상황에서는 절대 못세운단다.

물론 세우는게 힘들 수도 있다. 하지만 브레이크라는게 엔진이 정상 동작할 때는 작은 힘으로도 브레이크가 동작하도록 보조하는 장치가 추가되어있는 것이고, 엔진이 꺼지더라도 사람의 힘으로 차를 세울 수 있는 정도로 설계가 되어있다고 한다. 자동차 명장으로서, 또한 많은 국민의 신뢰와 존경을 받는 사람으로서 자동차에 이상이 생겨도 뭔가 대처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해야 되는데 다시 시동거는 것 외에는 할 수 있는게 없단다.

엔진 꺼지는게 이번 팰리세이드 사고같은 상황에서만 발생하는 건 아니다. 엔진에 문제가 있거나 연료에 문제가 있거나 전기계통에 문제가 있어 발생할 수도 있다.

고속도로에서 100km/h로 주행 중 무슨 문제인지 모르지만, 엔진에 문제가 생겨 엔진이 꺼지고 각종 경고등이 켜졌으며, 기어는 자동으로 중립(N)으로 넘어갔다고 가정해보자.

위 영상을 봐서 얼른 다시 시동을 걸면 된다는 것을 알고 있고, 브레이크는 배압이 빠지면 동작하지 않는다고 굳게 믿고있다.

이제 어떻게 할 것인가?

명장이 얼른 다시 시동을 걸면 살 수 있다고 했으니 브레이크를 밟으면서 시동스위치를 누른다.

엇…시동이 언걸리네?

다시 한 번 브레이크 밟고 시동스위치를 눌러보자.

이런 망할…시동이 안걸리네. 왜 안걸리지? 명장이 다시 시동걸어야 된다고 했는데 안되잖아~~~

시동 거느라고 브레이크 배압 다 빠졌는데 어쩌지? 자동차 명장이 엔진 꺼지면 핸들도 잠기고 브레이크 배압 빠지면 절대 세울 수 없다고 했는데, 설상가상으로 앞에 커브길이네? 그럼 어쩌지? 이대로 그냥 가드레일(또는 중앙분리대) 박아야 되나? 아 이대로 죽는건가?

명장의 결론은 엔진이 꺼지면 얼른 다시 시동 거는 것 외에는 방법이 없단다. 이번 팰리세이드 사고처럼 엔진 꺼진 것도 모르는 상황에서는 할 수 있는게 아무것도 없다는 뜻이다. 즉 시동 안걸리면 사고나서 죽든 다치든 그건 니 책임.

자동차 명장의 타이틀을 걸고 이런 말을 해대니 잘 모르는 사람(나도 명장이 팰리세이드 사고 실험으로 알려준다는 영상을 보고서 정말 그런줄 알았었다. 다른 영상들을 보면서 현대/기아를 까는데 프레임을 맞춘 것이라는 것을 알게 됐지만.)들은 자동차 제조사만 성토하고 실제로 안전을 위한 본인의 대책은 세울 생각도 하지 않는게 아닌가 한다.

차가 결함이든 당연한 물리현상이든 제일 중요한 것은 내가 다치지 않고, 나로 인해 남이 다쳐서도 안된다는 것이 아닐까?

이번 사고와 관련된 많은 영상들을 볼 때 가장 중요한 점은 다음의 두 가지라고 본다.

  1. 차에 조금이라도 이상이 있다는 것을 감지했으면 최대한 빨리 차를 세우고 무슨 문제가 있는지 확인해야 되는데 묻지마로 그냥 운행한 운전자.
  2. 다른 실험 영상들을 보면 엔진이 꺼지고 어떻게든 차가 완전 정차를 하게되면 기어가 바로 P로 바뀌는 것을 볼 수 있었다. 그런데 이번 사고영상에서 보면 펠리세이드에 기능이 안들어간 것인지 그 차만의 문제였는지 모르지만, 중간에 섰을 때 기어가 P로 바뀌지 않았다. 펠리세이드에 기능이 안들어간거라면 현대차에서 해명하고 보완 및 사고에 대한 책임을 져야 될 것으로 본다. 기능이 들어갔는데 그 때 동작하지 않은 것이라고 해도 현대차에서 원인을 분석해서 책임질 부분이다.

자동차를 이용해 편하게 이동할 수 있지만 제대로 관리하지 않고, 자동차가 각종 표시나 소리로 경고하는 것을 적절하게 조치하지 않으면 언제나 무서운 흉기가 될 수 있는 문명의 이기이다. 자동차에서 발생하는 문제의 대부분은 운행중에 발생한다. 즉 문제가 발생하면 제조사가 조치를 취하기 전에 운전자가 비상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것이다.

자동차의 원리나 브레이크의 구조를 다 알고있을 필요는 없지만 많은 실험에서 강조하듯 엔진이 꺼지더라도 평상시와 다르게 힘을 더 들여야 되지만 조향도 브레이크도 동작시킬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안전하게 운전하기를 바란다.

 

관련글

자동차 주행 중 엔진이 꺼지면 나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